옹달샘 이야기

첫삽뜨기 사진모음(1) - 첫삽뜨기 행사장 가는길

국슬기

2007-04-14
조회수 1,008
"깊은산속 옹달샘 첫삽뜨기1"

   
 


2007년 4월 14일(토) 아침편지 명상센터 '깊은산속 옹달샘' 첫삽뜨기 행사장 가는 길.
노은면에 들어서자 '고도원의 아침편지' 가족들의 방문을 환영하는
주민들의 따뜻한 글귀가 맨 먼저 눈에 들어왔다.


충주시 노은면에 세워질 '깊은산속 옹달샘'을 진심으로 축하하는 마음도 전달하고,
전국 각지에서 오시는 아침편지 가족들을 위한 길 안내의 역할도 충분히 해내고 있다.


자동차 행렬.
마을 길가에 꼬리에 꼬리를 물고 늘어서 있는 자동차들의 행렬이 장관이다.
전국 각지에서 몇 시간을 달려 오셨을 아침편지 가족들의 성의에
다시 한번 감사한 마음이 들었다.


버스 행렬.
서울에서부터 함께 출발한 버스가 노은면에 도착했다.


승용차와 버스에서 내린 아침편지 가족들이 다함께 걸어서 행사장으로 이동하고 있다.


문성리가 들썩!
첫삽뜨기에 참여한 아침편지 가족들의 행렬이 문성리 길가에
끝도 보이지 않게 길게 늘어서있다.


한적하고 작은 시골 동네를 지나 걸어 올라가야 '깊은산속 옹달샘' 부지로 갈 수 있다.


'첫삽뜨기' 행사장 가는 길


동네를 어느정도 벗어나 산 입구에 다다른 아침편지 가족들의 행렬


그 먼 독일에서도 깊은산속 옹달샘을 찾아 귀한 발걸음을 해주었다.


아침편지 가족들이 걷고 있는 바로 이곳은 이전에는 길이 없던 곳이었다.
아이와 함께 한 사람, 친구와 함께 한 사람, 연인과 함께 한 아침편지 가족들이
삼삼오오 짝을 지어 담소를 나누며 산책하듯 행사장으로 이동하고 있다.


사진도 한 컷!
아이들과 함께 첫삽뜨기에 참가한 한 가족이 행사장으로 가다가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개나리 같은 꼬마 숙녀들과 개나리색 점퍼를 입은 고도원님(맨 오른쪽)이
반갑게 인사를 나누고 있다.


반갑습니다!
아내 김시연님과 은빈이(딸, 8살) 다찬이(아들, 5살)와 함께
경기도 의왕시에서 오신 김상환님 가족의 행복한 모습이
사진을 찍는 사람의 마음까지도 행복하게 만들었다.


'깊은산속 옹달샘' 꿈은 이루어진다!!
행사장 입구에 걸린 보드판에 적혀 있는 '깊은산속 옹달샘' 꿈이야기와
경과 보고, 사진 등의 관련 내용을 열심히 읽고 있다.


행사장에 도착하자마자 중앙광장의 천막안에서 아침편지가 준비한
선물을 받고 즐거운 표정들을 짓고 있다.


"안녕하세요. 오늘의 자원봉사자입니다!"
천막안에서 아침편지 로고가 새겨진 휴대용 방석과
정간물 꿈너머꿈, 그리고 노블하우스의 전원주택 가이드북을 선물로
나눠주고 있는 이일주(맨 오른쪽), 홍경미(가운데), 유민희(왼쪽)님이
밝은 표정으로 행사에 오시는 아침편지 가족들을 맞이하고 있다.


"'충주사과' 드세요!"
충주 한터농원에서 첫 산행때에 이어 이번에도 첫삽뜨기 행사에
참여하시는 모든 아침편지 가족들에게 사과를 선물해주셨다.
열심히 사과를 나눠주고 있는 이일주(맨 왼쪽), 최정현(가운데)님.


안내 방송을 맡은 자원봉사자 김윤경님이 낭랑한 목소리로
오신 분들께 인사와 안내를 하고 있다.


"어서오세요. 반갑습니다!"
김호복 충주시장님(하늘색 상의)과
고도원님(노란색 상의)이 행사장 입구에서 만나 반갑게 인사를 나누고 있다.


충북 도청의 노화욱 정무부지사님(가운데)도 와주셨다.
노부지사님은 오랜 아침편지 가족이시다.


풍물패 난타 공연.
첫삽뜨기 공식 행사가 시작되기 전,
노은면 부녀회분들이 즉석 난타 공연으로 흥을 돋우고 있다.


깊은산속 옹달샘 광장을 가득 메운 아침편지 가족들이, 나눠준 방석을 깔고 앉아
행사가 시작되기를 기다리고 있다. 그 모습이 나무와 어우러져 숲을 이뤘다.


"안녕하세요. 사회를 맡은 아침편지 가족, 방송인 이금희입니다!"
아침편지 문화재단 이사를 맡고 계신 방송인 이금희님께서 바쁜 시간을 쪼개
이날의 행사 진행을 맡아주었다.


어제까지 쏟아지던 비가 하루 사이에 거짓말같이 멈추고,
파랗고 청명한 하늘을 선사해주었다. 맑은 공기,
화창한 봄 날씨 속에서 행사는 계속되었다.


느낌 한마디

이전
다음

옹달샘 스페셜

이전
다음